이미지

  • 해당 공공저작물은 외부사이트에서 보유하고 있는 저작물로써, 원문보기 버튼 클릭 시 외부사이트로 이동됩니다. 외부사이트의 문제로 인하여 공공저작물로 연결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사이트 바로가기 를 클릭하여 이동해주시기 바랍니다. - 저작자 미상 -

[한국의문양] 금고

추천0 조회수 70 다운로드 수 0 일반문의

저작물 다운로드

저작권 확인 후 저작물 원본을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.

저작권 정보표시: 저작물명,저작자명,출처,이용조건
예시: 바리스타,최유나,공유마당,CC BY
저작물명
[한국의문양] 금고
저작(권)자
저작자 미상 (저작물 2267371 건)
출처
이용조건
KOGL 출처표시, 상업적, 비상업적 이용가능,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(새창열림)
공표년도
창작년도
2014-10-31
분류(장르)
미술
요약정보
반자(飯子)는 불교사찰에서 사용하는 도구의 하나로 금속으로 만든 일종의 타악기이다. 금고(金鼓) 또는 금구(禁口)라고도 하며‚ 절에서 대중을 불러모으거나 급한 일을 알리는 데 사용하였으며‚ 현재에도 같은 용도로 많은 사찰에서 사용하고 있다. 징과 같은 형태로 한 쪽은 막혀있고‚ 다른 한쪽은 터져 있으며‚ 막힌 쪽을 방망이로 쳐서 소리를 낸다. 보통 고리가 두 개 또는 세 개가 있는데 이를 이용하여 매달아 둔다. 막힌 면에는 대체로 양각으로 동심원을 새기고 그 중앙에 연화무늬를 그려 넣고‚ 적당한 위치에 구름문양 등을 배치한다. 금고의 측면에는 제작연대‚ 소속사원 및 발원자의 이름‚ 무게 등을 적은 명문이 있어 귀중한 역사자료가 되기도 한다. 이 반자는 중앙에 만개한 연꽃무늬를 새겼다. 소리를 내기 위해서 이 부분을 친다. 그 주변에 동심원 무늬를 새겨 내외를 구분하였다. 외곽에는 당초무늬가 큼직큼직하게 새겨져 있다. 중앙에는 연꽃은 꽃잎이 2중으로 중첩되어 있는 형태이다. 가운데 자방에는 7개의 연꽃씨가 표현되어 있다. 연꽃은 불교를 대표하는 꽃이라고 할 수 있다. 더러운 습지에서 자라지만 그 더러움에 물들지 않아 청결과 순결의 상징물로 여겨졌다. 또한 연꽃은 불교에서 불법을 깨달은 것 즉 초탈‚ 보리‚ 정화 등을 나타낸다. 당초는 당나라풍의 덩굴무늬를 가리키는데 세계 여러나라에서 폭넓게 나타난 무늬이다. 당초는 겨우살이 덩굴로 겨울을 견뎌낼 뿐만 아니라 덩굴을 이루면서 끊임없이 뻗어나가기 때문에 연면의 상징성을 나타낸다.
저작물 파일 유형
저작물 속성
1 차 저작물
공동저작자
1유형
수집연계 URL
http://www.culture.go.kr
분류(장르)
미술
원문제공
원문URL

맨 위로